골프헤럴드(주) ​
서울시 강남구 언주로120 인스토피아빌딩 7층 712호 골프헤럴드 

사업자번호 : 422-88-00299 / 발행인 및 대표 이순숙    
우리은행 : 1005-802-934337 (주)골프헤럴드  

Phone: 02-567-2323 / FAX: 02-6280-2580
문의 및 독자투고 Email: golf@heraldgolf.com  
보도자료 및 광고업로드 WEBHARD : GOHERALD / 1234

© 2019 by GOLF HERALD. Proudly created with MeCeIn.com

  • 유튜브
  • BLOG
  • Facebook Social Icon
  • Instagram Social Icon

2016 대한민국 골프계 7대 BIG ISSUES

November 29, 2016

매년 그렇겠지만 2016년에도 많은 분야에 다양한 이슈들이 있었다. 그리고 지금도 진행 중인 불편한 이야기들이 있다. 하지만 스포츠얘기를 하고 싶다. 그 중에서 골프 얘기를… 2016 올 한 해를 돌아보면 골프계에는 여러 큰 경사들이 있었다. 116년 만에 올림픽에서 정식 종목으로 부활한 골프이야기부터 약간은 불편하게 들릴 수 있는 회원제 골프장과 대중제 골프장간의 세금 관련 이슈, 박성현의 미국 진출과 전인지의 2관왕 그리고 김영란 법 등 다양하고 첨예한 이야기들이 이어 나왔다. 한편으로는 그만큼 골프계가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았다는 증거이기도 해서 뿌듯한 마음이 들기도 하다. 그렇기에 올 한 해를 마감하면서 골프계의 큰 변화와 이슈들을 되돌아보며 정리해보고자 한다.

 

ISSUE 1
2016 리우올림픽, 드라마틱한 박인비의 금메달

116년 만에 2016 리우올림픽에서 부활한 골프 종목에서 우리나라
박인비 선수가 부상으로 인해 출전 자체가 불확실한 상황에서 대
회에 참가해 금메달을 따내며 온 국민에게 큰 감동을 전해줬다.
국가별로 2명씩 세계랭킹 상위권자들에게 출전기회가 주어졌고,
세계랭킹 15위 안에 2명 이상의 선수가 있으면 최대 4명까지 출
전이 가능했다.
우리나라 여자골프의 수준은 명실공히 세계 최고수준이어서 올림
픽 대표로 출전하는 것만도 어려웠다. 올림픽에 출전하기까지 부
상으로 인한 악재를 포함해 경기력 또한 많이 떨어진 상황에서 따
낸 금메달은 한국 골프의 위상을 전 세계에 다시 한번 각인시키는
기회를 갖게 했다.
이번 올림픽에서 메달을 딴 선수들이 모두 동양계이기도 해 세계
골프계의 이목을 끌기도 했다. 금메달은 한국의 박인비, 은메달에
뉴질랜드교포 리디아 고, 동메달은 중국이 펑샨샨이 차지했다.

 

ISSUE 2
1998년 US OPEN 우승한 영원한 골프여왕 박세리

 

ISSUE 3
박세리, 박인비를 이을 또 다른 골프여제들의 새로운 도전

 

ISSUE 4
여러 분야에 걸쳐 많은 영향을 끼친 김영란법

 

ISSUE 5
강효상의원이 발의한 개별소비세법 일부 개정안 발의

 

ISSUE 6
제18대 대한골프협회 통합 회장으로 허광수 당선

 

ISSUE 7
CJ, 국내 최초 PGA 투어 정규대회 개최

 

 

이슈2~7은 골프헤럴드 12월호를 통해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

추천 게시물

특별취재 | 창간26주년 & 통권300호기념 지식우정포럼

June 2, 2017

1/8
Please reload

최근 게시물
Please reload

보관